보도자료
 


제목 [아이포럼 2023] "인터넷, 모바일 다음은 로봇…AI 시대 핵심 인터페이스 될 것" 등록일 23-12-19 12:33
글쓴이 관리자 조회 54
   https://www.inews24.com/view/1662668 [15]

| 황성재 대표, '인공지능 로봇의 현재와 미래' 주제 강연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시대별로 새로운 웨이브가 만들어지며 다양한 기회들이 생겨난다. 과거엔 인터넷, 현재는 모바일이 뚜렷한 테크 웨이브다. 모바일 다음은 로봇이라고 본다. 인공지능(AI)이 탄생하며 로봇의 시대가 온다. AI 시대의 바람직한 인터페이스가 로봇이기 때문이다."


황성재 엑스와이지(XYZ) 대표는 6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호텔서 열린 '아이포럼 2023'에서 '인공지능 로봇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하며 이같이 말했다.


'챗GPT' 등장과 함께 AI 시대가 성큼 다가온 가운데 관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볼 수 있는 '아이포럼 2023'이 '초거대 AI 시대,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주제로 6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호텔 3층 한라홀에서 열렸다. 황성재 엑스와이지 대표가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챗GPT' 등장과 함께 AI 시대가 성큼 다가온 가운데 관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볼 수 있는 '아이포럼 2023'이 '초거대 AI 시대, 대한민국의 미래'라는 주제로 6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호텔 3층 한라홀에서 열렸다. 황성재 엑스와이지 대표가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황 대표는 스마트기기 입력기술(가상 손가락 등) 관련 30여 편의 논문 발표 및 300여 건의 특허를 보유해 '발명왕'이란 별명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엑스와이지 창업 이전 인공지능 챗봇 회사인 '플런티'를 공동 설립해 국내 스타트업 최초로 삼성전자에 매각한 경험도 있다. 엑스와이지는 인공지능 로봇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으로, 일상에 활용되는 사용자 중심의 로봇을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중이다.


이날 포럼에서 황 대표는 로봇 산업의 트렌드가 산업용에서 협동용으로 옮겨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그는 "산업용 로봇은 흔히 공장에서 쓰이는 로봇을 생각하면 된다. 이런 로봇들은 사람 없는 곳에서 무거운 물건을 옮기는 등의 단순 작업만 한다. 자신의 작업 영역 안에 사람이 있는 걸 감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협동용 로봇은 사람과 같은 공간에서 공조할 수 있는 로봇이다. 최근 글로벌 기업들이 잇따라 로봇 사업에 뛰어들고 있는데, 주요 키워드로 모두 협동을 꼽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 대표는 로봇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날로 커져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에는 하드웨어가 가장 중요했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관련 기술이 궤도에 올랐다. 이제 로봇이 특정 행동을 하도록 하는 소프트웨어가 더 중요한 시대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로봇이 점점 지능화되고 있다고 표현했다. 황 대표는 "기존 로봇은 자동화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루틴화된 똑같은 작업을 자동으로 반복하도록 했다"며 "지금은 자동화에서 지능화로 추세가 옮겨가고 있다. 챗GPT 등 초거대 AI가 대두되면서 이러한 기술과 로봇을 결합하는 것이 최근 트렌드"라고 짚었다.


한편, 올해 아이포럼 2023은 '초거대 AI 시대,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열렸다.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라이프 △정책 △산업 등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포럼에 모인 세계적 석학, 유관 산업 전문가들은 초거대 AI가 불러올 혁명적 미래를 조망하고 우리나라의 현안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다윗 기자(david@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