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us Business Speakers Forum & Events News Gallery Contact us ENG HOMEPAGE
News
보도자료
 
작성일 : 15-06-08 12:31
[2015 SAFF]"핀테크 일시적 유행 아닌 지속 성장동력"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34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52109212045549 [325]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핀테크 혁명이 일시적 유행이 아닌 지속 성장 동력으로 안착하도록 인프라를 구축하겠다."

금융혁신의 방향을 제시한 '2015 서울아시아금융포럼'이 2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에서 화려하게 개막했다. 아시아경제신문과 아시아경제TV가 주최한 이날 포럼에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매튜 리 페이팔 아시아 대표, 박재현 삼성페이 상무, 시코 니란드 이노페이 대표, 윤창현 서울시립대학교 교수 등 국내외 금융산업 관계자 350여명이 참석했다. 

'금융, 성장과 혁신을 열다:기회와 도전'을 주제로 한 포럼에는 임 위원장, 매튜 리 대표, 시코 니란드 대표, 샹카 나라야난 패스타캐시 공동창립자, 팀 유딘 영국 금융결제원 금융망부문 대표, 니콜라스 호삭 전 호주은행연합회 회장 등이 연사로 나서 핀테크 등 금융산업의 신성장동력을 모색했다. 

임 위원장은 "핀테크 기업의 진입규제를 완화하고, 금융회사의 핀테크 기업 출자를 활성화하며 정책금융ㆍ크라우드 펀딩 등을 통한 자금조달 기회가 확대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온라인 실명확인이 가능하도록 하고,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여건 조성과 온라인 보험 판매채널 활성화도 추진할 것"이라며 "기본 전제는 보안"이라고 덧붙였다. 임 위원장은 이어 "모바일결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계좌이동제는 금융 안팎의 칸막이를 낮추려는 시도로, 금융개혁의 중요한 추진과제"라고 덧붙였다.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에 대해서는 "금융 수요자의 부를 지키고 늘려가기 위한 제도"라고 규정했다. 임 위원장은 "금융상품을 하나의 채널로 투자할 수 있는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도입방안은 다음 달 금융개혁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 혁신에 대한 금융사의 적극적인 참여도 당부했다. 임 위원장은 "칸막이를 낮추려는 시도가 성공하려면 정부의 제도개선 노력과 함께 칸막이가 없어진 이후의 금융시장을 책임지고 이끌고 나가야할 금융회사 스스로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세정 아시아경제신문 대표는 개막사에서 "은행과 보험, 정보기술통신업의 융합은 금융산업의 미래를 결정지을 새로운 키워드로 부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핀테크(금융+기술)의 등장은 기존 금융질서의 고정된 관념을 깨면서 창의와 혁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쏟아내고 있다"며 "국내 금융산업의 지속적인 도약을 위해 혁신과 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업계, 정책당국, 학계, 연구기관 모두가 노력해 나가야 한다"며 "이번 금융포럼이 우리나라 금융산업의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핀테크 전문가들은 핀테크 산업이 이제 걸음마 단계에 진입했다며 향후 성장성을 자신했다. 특히 전세계 중에서도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이 유망하다고 강조했다. 핀테크 기업들을 육성하기 위한 정부의 협조도 조언했다.

이번 포럼의 기조강연자로 나선 매튜 리 대표는 "지불 산업은 지난 50년간 겪은 변화보다 앞으로 5년간의 변화 폭이 더 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페이팔은 가입자 수 1억6000만명에 달하는 글로벌 핀테크 공룡이다. 매일 100억원이 넘는 자금이 페이팔을 통해 결제된다. 

그는 특히 아시아 시장을 주목했다. 현금 미국이나 유럽보다 현금 사용이 많은 아시아에서 핀테크 산업이 발달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그는 "핀테크는 다른 어느 지역보다도 아시아에서 효과적일 것"이라며 "화폐가 디지털화하며 고객들의 일상은 크게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매튜 리가 진단한 올해 핀테크 시장의 화두는 '끊김 없는 서비스의 제공(seamless experience)'이다. 그는 "고객들은 보다 편리하고 간단한 서비스를 언제 어디서라도 이용할 수 있기를 원한다"라며 "이런 수요에 맞춰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결제혁신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패널토론에는 김홍선 한국SC은행 부행장(좌장), 김유미 금융감독원 선임국장, 매튜 리 대표, 시코 니란드 이노페이 대표, 샹카 나리야난 패스타캐시 공동창립자 등이 참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한편 삼성페이 탄생 주역 중 한 명인 박재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페이먼트개발그룹 상무는 특강에서 핀테크 시장을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공간'으로 표현했다. 핀테크 스타트업을 꿈꾸는 창업자들을 위한 삼성페이의 역할론에 대해서는 '협업'을 강조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자람빌딩 10층 (04168) | TEL : 02-6020-6833 | spring@acres.co.kr
copyrightⓒ2014 Acres Internatio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