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목 [2022식품외식산업] 전문가가 본 코로나19 이후 식품·외식산업은?…"배달음식 꺼리는 사람들 늘어날 것" 등록일 21-12-08 14:43
글쓴이 관리자 조회 37
   https://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111290100210080013962&s… [12]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배달 음식을 꺼리는 사람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문가의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지난 25일 글로벌 식품 분야 시장조사기관 이노바마켓 인사이트의 패트릭 매니언 대표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한 '2022 식품외식산업전망대회'에 참석해 이 같이 전망했다.

패트릭 매니언 대표는 문정훈 서울대학교 농경제사회학부 교수와의 화상 대담에서 "코로나19로 배달주문이 편리하다는 인식이 확대됐고, 이로 인해 포장재 등 배달 폐기물 문제에는 사람들이 관대하다"고 말했다.

매니언 대표는 "하지만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이런 문제가 주목받을 것"이라며 "예전처럼 많은 이들이 식당이나 식료품점을 직접 찾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종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덜 중요해지면 폐기물 증가 등 배달 음식으로 인한 문제에도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날 대담에서 문정훈 교수와 매니언 대표는 '대체육'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푸드테크 기술을 활용해 합리적인 가격의 제품을 내놓을 수 있는 시점을 언제로 보는가라는 문 교수의 질문에 매니언 대표는 "전문가들은 5년 후 이 기술을 활용해 생산에 돌입하고, 10년 후 가격이 낮은 제품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이어 "10년 후에는 대체육이 주류가 돼 있을 수 있다"면서 "이 분야는 한동안 계속 성장하고 투자도 많이 유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