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us Business Speakers Forum & Events News Gallery Contact us ENG HOMEPAGE
News
보도자료
 
작성일 : 21-06-25 09:58
[2021 아시아금융포럼]벤 칼데콧 "지속가능 금융은 기회·리스크의 공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5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052413220432911 [6]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지속가능 금융은 기회와 리스크를 모두 가져다준다. 파리협약 기준인 ‘지구 기온변화 1.5도’를 지키기 위해 2050년까지 현재 투자금액보다 약 1조5000억 달러 이상의 추가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사실은 금융업계에 기회가 될 수 있겠지만, 기후리스크는 금융업계가 염두에 둬야 할 대응과제다."


벤 칼데콧 영국 옥스퍼드 대학 교수는 25일 아시아경제가 주최하는 ‘제10회 2021 서울아시아금융포럼’에서 ‘지속가능 금융: 추진 요인과 미래 방향’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며 금융업계가 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힘을 쏟을 수 밖에 없는지, 지속가능 금융을 위해 어떤 부분에 집중해야 하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칼데콧 교수는 옥스포드 대학의 지속가능금융 과정 설립자이자 의장으로 세계 최고의 녹색금융 권위자로 꼽힌다. 오는 11월 유엔기후회담 주최국인 영국이 기후환경 데이터와 분석연구 채택·사용을 위해 만든 녹색금융투자센터(CGF)에서 창립의장 및 수석조사관을 맡고 있다.


일반적으로 업계에서는 ESG 원칙을 투자전략에 통합하는 것을 지속가능 금융으로 정의한다. 기업이 ESG 원칙을 지키면 사회적 이익을 꾀할 수 있는데, 최근 ESG 경영이 기업의 장기적인 수익창출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국내외적으로 지속가능 금융에 대한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칼데콧 교수는 우선 지속가능 금융이 가져다주는 기회요인에 대해 "파리협약 기준인 ‘지구 기온변화 1.5도 이내 유지’를 위해 2050년까지 현재 투자금액보다 약 1조5000억달러 이상의 추가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파생된 막대한 자본수요는 자산운용 관련 금융서비스들에게는 기회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반면 금융업계가 대응해야 할 리스크 요인도 상당하다고 했다. 대표적인 것이 기후변화 관련 금융리스크인데, 이는 크게 물리적리스크와 이행리스크로 나뉜다. 물리적 리스크는 이상기후 현상으로 인한 실물부문 물적피해가 보험, 대출 등 거래관계를 통해 금융부문으로 파급되는 리스크를 말한다.


이상기후로 침수·화재 등이 발생해 담보자산의 가치가 하락하거나 잦은 기상이변으로 국가경제 기반이 악화해 국채가격이 하락하는 등의 리스크가 여기에 해당한다. 또 이행리스크는 고탄소 기업의 채무상환능력 저하로 인한 부도율·손실률 상승, 화석연료 생산기업이 발행한 주식 및 채권의 가치급락, 금융회사의 기후변화 대응 관련 고객 및 기타 이해관계자의 평판 등이 속한다.


칼데콧 교수는 "우리가 바라보는 미래는 물리적리스크와 이행리스크가 공존하는 사회일 것"이라며 "기후리스크의 영향 범주는 해당 산업군에 있는 기업 뿐 아니라 자산운용사, 은행, 보험, 중앙은행, 정부까지 모두 포함되는 만큼 모두가 힘을 합쳐 대응이 필요한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실제로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지난해 자국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스트레스테스트’(건전성 평가)에 기후변화 관련 위험성을 측정하는 항목을 추가했고 글로벌 보고 이니셔티브(GRI), 지속가능성 회계기준위원회(SASB), 국제결제은행(BIS), 기후정보공개표준위원회(CDSB) 등도 ESG 생태계 구축에 뛰어들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 세계 투자관리전문가협회인 CFA인스티튜트가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기관투자자 89%는 지속가능한 장기적 수익을 위해 ESG를 고려해야 한다고 답했다"며 "또 응답자의 73%는 투자 분석 및 결정에서 ESG 문제를 고려하고 있을 정도"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금융업계는 지속가능 금융의 미래방향성을 어떻게 설정해야 할까.


칼데콧 교수는 기업이 친환경 기업으로의 이행 과정에서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자금조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금융권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내년에 에너지 소비를 일정부분 감소시키면 이에 상응해 대출 이자율을 감소하겠다’는 조건부의 금융상품을 하나의 예시로 내놓으며 "이 경우 기업의 에너지 소비 감소는 곧 기업의 신용리스크 감소로 직결된다”면서 “금융권은 이와 같은 ‘윈윈 구조’를 금융상품 속에 설계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또 "자산의 위치와 기후변화 리스크를 측정하기 위해 지리·공간적 데이터와 금융의 협업은 필수적이므로 이를 이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자람빌딩 10층 (04168) | TEL : 02-6020-6833 | spring@acres.co.kr
copyrightⓒ2014 Acres Internatio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