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us Business Speakers Forum & Events News Gallery Contact us ENG HOMEPAGE
News
보도자료
 
작성일 : 19-07-18 15:39
[fftk2019]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플랫폼센터장 "식품업계, 오픈 이노베이션이 필요한 곳"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  
   http://www.metroseoul.co.kr/news/newsview?newscd=2019071400089 [12]


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플랫폼센터장 "식품업계, 오픈 이노베이션이 필요한 곳"

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플랫폼센터장이 11일 오후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열린 2019 퓨처 푸드테크 코리아 FFTK 2019 에 참석해 오픈 이노베이션 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 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플랫폼센터장이 11일 오후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열린 '2019 퓨처 푸드테크 코리아(FFTK 2019)'에 참석해 '오픈 이노베이션'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 손진영기자 son@

[푸드테크 포럼]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플랫폼센터장 "식품업계, 오픈 이노베이션이 필요한 곳"

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플랫폼센터장(상무)은 "오픈 이노베이션은 기업이 내부뿐만 아니라 외부 아이디어를 이용해 기술을 발전시킬 수 있다는 혁신 이론이다"며 "식품업계는 오픈 이노베이션이 굉장히 필요한 곳"이라고 전했다.

윤 상무는 11일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열린 11일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열린 '2019 퓨처 푸드테크 코리아'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하는 이유로 가속화를 꼽았다. 기업이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혼자 하려면 굉장히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이때 알맞은 파트너를 찾아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시간이 단축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글로벌 농산물업체인 카길사(社)의 트루비아를 예로 들며 "트루비아는 카길이 만든 스테비아(천연감미료)"라며 "카길은 코카콜라와 연구를 했다. 코카콜라는 설탕 대신 사용할 천연감미료를 찾았고, 카길은 차세대 감미료가 필요했다. 두 회사는 같이 했고, 트루비아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윤 상무는 뷰카(VUCA) 시대의 오픈 이노베이션도 설명했다. 뷰카는 변동성(Volatility), 불확실성(Uncertainty), 복잡성(Complexity), 모호성(Ambiguity)의 약자로 급변하는 경제 상황과 불확실하고 모호한 경영환경을 뜻한다. 

그는 "우리는 모든 것이 빨리 변하고 당장 3년 뒤에 어떤 일이 일어날 지도 모르는 그런 세상에서 살고 있다"며 "한 회사가 기술을 개발하는 데, 중간단계에서는 정말 좋았다. 하지만 개발을 완료하니 그동안 세상이 많이 변해서 그 기술이 우리 회사에서 더 이상 쓸 수 없는 기술이 됐거나, 더 이상 필요 없는 기술이 된다"고 말했다. 

윤 상무는 "오픈 이노베이션은 우리가 축적해 놓은 지식 등을 파트너와 나누고 더 나은 결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파트너에 뺏기는 것이 아니라 우리에게 당장 필요 없는 것들을 파트너에 넘겨서 그로 인해 또 다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서로 커뮤니케이션을 도와주는 시스템이다"고 말했다.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자람빌딩 10층 (04168) | TEL : 02-6020-6833 | spring@acres.co.kr
copyrightⓒ2014 Acres International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