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us Business Speakers Forum & Events News Gallery Contact us ENG HOMEPAGE
News
보도자료
 
작성일 : 18-12-10 11:57
[CEC 2018] 김종갑 한전 사장 "기후변화 대응, 왜곡된 에너지 요금체계 합리화가 우선"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7  
   http://www.ekn.kr/news/article.html?no=398245# [44]



-"온실가스 감축, 왜곡된 전력소비 절감 필요" 
-‘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기조연설서 강조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우리나라의 1인당 전기소비량은 일본의 1.3배, 독일의 1.5배 수준이다. 에너지 효율 개선에는 소비자의 동참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왜곡된 에너지 요금체계의 합리화를 통한 시장기능 강화가 필수적이다"

16일 서울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한국과학기술원(KAIST) 녹색성장대학원, 사단법인 우리들의미래 주최하에 개최된 ‘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기조연설에 나선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강조한 말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를 주제로 정부와 기업, 민간의 기후에너지 리더와 전문가 400여명이 참석했다. 

김 사장은 "기후변화 대응에 전력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왜곡된 전력 소비구조를 고쳐 수요 절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의 35%가 전력부문에서 배출되고 있다"며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전력부문의 획기적인 감축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한전이 전력공급 단위당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탈탄소화’를 추진 중"이라며 "온실가스 배출량의 72%를 차지하는 석탄 사용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석탄발전량 비중을 2030년 36%로 축소시키고, 전체 발전량의 20%를 신재생발전으로 충당할 비전을 수립하고 신재생발전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민간참여가 어려운 대규모 사업 수행을 통해 2030년 국내 신재생설비 목표의 20% 수준인 13기가와트(GW)를 개발하기 위해 전기사업법 개정을 추진 중"이라며 "신재생 간헐성 대응, 백업설비 구축 등 신재생 생태계 조성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사장은 전력산업 공급측면 개선만으로는 온실가스 잠재감축 목표 달성이 힘든 만큼 수요 측면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소비 측면의 변화가 동반돼야 한다"면서 "에너지효율 향상을 통한 에너지소비 절감은 전력수급 측면에서 발전자원과 동등한 효과"라고 설명했다.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자람빌딩 10층 (04168) | TEL : 02-6020-6833 | spring@acres.co.kr
copyrightⓒ2014 Acres International all rights reserved.